- 어둠이 걷히기를...
윤복순 그 많은 사람을 희생시킨 주역은
이 붉은 장미 피를 토하듯 피어나는 달 오월에 그는 안녕하신지 묻고 싶습니다
2017-05-1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