- 한줌 볕도 행복이니...
윤복순 누런 가을 들녘은 내것 아닌대도 배가 부릅니다
바람과 햇살 너무 좋습니다
모든 시름을 잊게 하는
2020-09-24